업계동향

글 읽기
제목 직거래장터 ‘바로마켓’ 대박행진...연매출 108억원 돌파, 일평균 방문객 8,600여명 기록 2018-04-25 09:20:58

직거래장터 ‘바로마켓’ 대박행진...연매출 108억원 돌파, 일평균 방문객 8,600여명 기록


 

농식품부, 과천 경마공원에 개장 10년...‘1도1대표장터’ 확대 추진


올해로 개장 10년차를 맞이한 과천 경마장 ‘바로마켓’이 연매출 100억원을 돌파하고 일일 평균 방문객이 8,600여명을 기록하면서 우리나라 대표 직거래장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매주 수·목요일, 연중 무휴로 개장되는 ‘바로마켓’은 도시 소비자에게는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을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하고 농업인에게는 안정적인 판로를 제공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2009년도부터 매주 수․목요일 과천 경마공원에서 열리고 있는 ‘바로마켓’은 지난해에 일일 평균 방문객 8,688명으로 전년 7,237명 대비 20.0%가 증가했다.

지난해 일일 평균 매출액도 1억5백만 원으로 전년 8천8백만 원 대비 19.3%가 늘었으며, 연매출액도 108억 원으로 전년대비 21.5%나 증가해 개장 이래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마가 없어 상대적으로 소비자의 방문이 적은 수․목요일에도 불구하고 ‘바로마켓’이 활성화된 이유는 품질대비 저렴한 가격, 판매품목의 다양화 등으로 소비자의 신뢰가 쌓이고 고정고객이 늘어난 이유로 분석되고 있다.

또한, ‘바로마켓’을 찾는 고객의 편의를 높이기 위하여 고객포인트제를 포함한 다양한 할인행사, 카드결제, 문화공연, 장터소식에 관한 SNS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바로마켓’의 성장세에 따라 장터에 새롭게 참여하고자 하는 농업인들의 경쟁률이 평균 3:1에 이를 정도로 치열하다.

이에 따라, 장터운영의 공공성을 기하기 위해 매년 기존 입점농가들에 대한 평가를 실시해 지속 참여 여부를 결정하고 있는 실정이다.

아울러 130농가 중 25% 수준인 35농가는 반드시 신규농가를 선정함으로써 생산한 농산물의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농, 영세농 등에게 진입기회를 부여하고 있다.

이러한 방침에 힘입어 경기도 김포에서 가지, 여주, 고구마, 토마토 등을 재배하는 ‘바로채소’ 최모씨(52세)는 판로확보의 어려움을 겪고 있었으나, 다양한 품목, 소량 구매를 원하는 도시 소비자의 기호에 맞게 19가지 품목을 판매하여 단골고객을 확보하고 ‘16년 대비 ’17년 매출액이 42%나 증가하는 성과를 올렸다.

또한, 경기도 안성에서 무, 배추, 고추 등 농사를 재배하는 ‘능일농장’ 이모씨(68세)는 고령이자 최근 폐질환으로 병환이 있었으나, 바로마켓에 참여하며 싱싱한 품질의 채소를 소비자에게 저렴하게 판매한 결과 ‘16년 대비 ’17년 매출액이 104%나 증가했다.

충북 증평에서 유기농쌀, 잡곡 등 농사를 짖고 있는 ‘양지농원’ 정모씨(67세) 도 ‘16년 대비 ’17년 매출액이 43%나 증가했다.

올해는 4.18~19 양일간 신청농가 190개소를 대상으로 소비자단체, 연구․컨설팅기관 등 외부전문가 5인으로 구성된 선정심의회를 통해 참여 농가를 선발했다.

평가항목은 판매품목의 적정성, 직접생산․판매여부, 품질관련 인증, 장터에 대한 이해도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특히, 영세농․고령농․여성농․청년농을 육성하기 위해 가점을 부여하여 영세농 4농가, 고령농 11농가, 여성농 21농가, 청년농 2농가 등이 참여하고 있다.

입점농가가 취급하는 품목도 다양하다. 양곡류 5농가, 과일류 20농가, 채소류 19농가, 특용․임산물류 24농가, 가공식품류 18농가, 수산물류 16농가, 축산물류 8농가 등이다.

한편, 농식품부는 올해부터 ‘바로마켓’ 농산물에 대해 소비자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부터 참여농가가 재배하는 농산물에 대해 출하 전 안전성 조사(100건)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을 통해 실시하고, 잔류농약 과다 검출 농산물에 대해서는 출하연기 등 사전조치를 취해 부적합 농산물이 장터에 출하되지 않도록 관리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유통정책과 김상경 과장은 “농업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이익이 될 수 있도록 제2의 바로마켓을 목표로 혁신도시, 공공부지 등에 공공기관·지자체와 연계한 ‘1도1대표장터’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올해 사업자로 선정된 충청북도를 시작으로 광역단위의 지역농산물이 도시 소비자에게 안정적으로 판매되는 직거래장터가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문링크:http://www.newskr.kr/news/articleView.html?idxno=10705
*
출처:한국농어촌방송

#아이투디 #농림축산식품부 #과천 경마공원 #바로마켓 #도시 소비자 #안전한 농산물 #합리적인 가격 #안정적인 판로 #직거래장터

글 읽기
이전글 2018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100곳 내외 선정 추진 2018-04-25 08:59:50
다음글 도봉구 창동역 사람 중심의 디자인 거리로 변신 2018-04-25 09:32:00
top